공인중개사 10명 중 7명 "하반기 서울 집값 보합"
공인중개사 10명 중 7명 "하반기 서울 집값 보합"
  • 이지윤 기자
  • 승인 2019.07.03 14: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한국감정원)

공인중개사 10명 가운데 7명 꼴로 올해 하반기 서울 집값이 보합세를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3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감정원이 전국 협력공인중개사 6000여명을 대상으로 ‘2019년 하반기 주택시장 전망’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57.5%가 하반기 전국 주택 매매값이 보합을 기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보합 전망에 이어 하락할 것이라는 응답이 34.3%로 많았고 상승하리라고 전망한 응답자는 전체 8.2%에 그쳤다.

지역별로 봐도 서울 주택 매매값이 보합세를 나타내리란 응답은 68.7%에 달했다. 수도권(63.2%)과 지방(52.3%) 역시 보합을 점치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다만 서울 집값이 상승하리라고 본 응답은 19.3%로 하락 전망 응답(12.0%)보다도 더 많았을 뿐 아니라 다른 지역과 견줘서도 상승 전망 응답이 가장 많았다.

이와 달리 지방 집값이 내릴 것이라고 예상한 응답이 43.1%로 보합 전망 응답을 바짝 뒤쫓았고, 상승할 것이라는 응답이 4.6%에 머물렀다.

집값 하락을 전망한 이유로 응답자 절반 가까이가 ‘대출규제 강화에 따른 차입여력 축소로 수요 감소’(41.3%)를 꼽았다. △입주 등 공급물량 증가 34.7% △지역 주요산업 및 경기 침체 12.3% △보유세 등 세제강화 영향에 따른 시장 위축 5.8% 등이 그 뒤를 이었다.

‘하락세 지속에 따른 가격 저점 인식’ 때문에 집값 상승을 점친 응답자는 3분의 1(30.0%)로 집계됐다. △개발호재(정비사업, 교통망 확충, 산업단지 조성 등) 19.1% △대체투자처 부재로 부동자금 지속 유입 15.0% △신규 분양시장 호조 영향으로 기존 주택가격 동반상승 등도 상승 근거로 꼽혔다.

전세시장은 보합 응답이 64.3%로 우세했다. 수도권(65.6%)과 서울(71.1%), 지방(63.1%) 모두 보합 응답이 가장 많았을 뿐 아니라 상승보다 하락 전망이 우세하다는 점 역시 동일했다. 신규 아파트 입주 등으로 전세 공급물량이 증가(49.7%)하는 데다 매매값 하락에 따른 전셋값 동반 하락(31.7%)이 예상된다는 이유에서다.

월세시장도 전세시장과 마찬가지로 전체 응답자가 66.3%가 월세가격 보합을 내다봤다.

이번 설문은 지난달 14~24일 수도권 1300명·지방 1378명 등 응답자 2678명을 대상으로 실시됐다.

(출처=한국감정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