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전세가율 '뚝뚝'...7년전 수준으로 돌아가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 '뚝뚝'...7년전 수준으로 돌아가
  • 이지윤 기자
  • 승인 2019.07.31 15: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이 53%대로 떨어졌다. 최근 매매가격이 크게 오르고 입주물량이 증가한 것이 영향을 끼쳤다.

31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7월 말 현재 서울 아파트 평균 전세가율은 53.6%를 기록했다.

이는 7년 전인 2012년 평균 52.61%와 비슷한 수준으로 2015년 평균 70.92%, 2016년 평균 69.05%에 비해 크게 낮아진 것이다.

전세가율이 하락한 것은 최근 매매가격은 크게 오른 반면 입주물량 증가 등으로 전셋값은 안정세가 이어지고 있어서다.

지난해에도 매매가격은 급등한 반면 전셋값은 약세를 보이면서 서울 아파트 전세가율이 54.46%로 떨어졌으나 올해들어 더 낮아졌다.

부동산114 윤지해 수석연구원은 “전세가율이 하락하면 매매 전환에 투입되는 비용 부담이 늘어나면서 전세 레버리지를 활용한 갭투자도 어렵게 된다”며 “정부의 강력한 대출 규제까지 시행되고 있어 과거에 비해 매매 전환 욕구가 줄고 투자수요 유입도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다만 구별로는 격차가 컸다. 강남구의 전세가율이 44.15%로 가장 낮았고, 서초(45.47%)·송파(46.63%)·강동구(50.28%) 등 강남 4구의 전세가율이 전반적으로 낮게 형성됐다.

강북에서는 마포(58.23%)·용산(47.35%)·성동구(57.27%) 등 ‘마용성’ 지역의 전세가율이 낮았다

반면 서울에서 전세가율이 높은 곳은 중랑구(69.69%), 강북(66.61%)·구로(66.15%)·관악(65.68%)·금천구(64.35%) 등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