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아파트 vs 기존 아파트 ‘양극화’…지방일수록 더 심해
새 아파트 vs 기존 아파트 ‘양극화’…지방일수록 더 심해
  • 신준영 기자
  • 승인 2019.08.07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신준영 기자)

새 아파트 선호현상이 이어지면서 몸값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해부터 입주한 아파트의 3.3㎡당 매매가격 상위 10곳은 강남3구가 싹쓸이 했으며, 분양가 대비 57% 이상의 웃돈(프리미엄)이 붙었다. 반면 인구가 줄고 있는 지방의 새 아파트와 기존 아파트 가격 격차는 수도권보다 커 양극화가 깊어지고 있다.

7일 KB국민은행 부동산플랫폼 KB부동산 리브온에 따르면 전국 입주 2년 이내(2018년~2019년 7월까지) 새 아파트 630개 단지의 3.3㎡당 매매가격은 1512만원으로 전국 평균(1203만원) 대비 25.7%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 새 아파트의 3.3㎡당 매매가격은 1851만원으로 해당지역 평균(1640만원)보다 211만원(13%) 높았다. 지방은 해당지역 평균(746만원)보다 344만원(46%) 높은 1090만원을 기록하면서, 수도권보다 가격 격차가 133만원 컸다.

가격 격차가 큰 지역 1위는 경북(66%)이었다. 뒤이어 전북(65%), 충북(61%), 전남(56%), 광주(55%), 경남(52%) 순이었다.

주택 경기가 어려운 지방은 순유입 인구가 줄어들고 있지만 새 아파트 입주물량이 쏟아지면서 주거 선호도가 낮은 오래된 아파트 중심으로 집값이 하락하는 추세다.

경북의 경우 최근 5년 아파트 연평균 입주물량은 1만9814가구로 직전 5년 평균 대비 2.2배 증가했다. 새 아파트 입주를 앞둔 집주인들이 잔금 마련을 위해 기존 집을 급매물로 내놓으면서 집값 하락을 부추기고 있다.

서울의 경우 재개발 사업이 마무리된 자치구는 평균보다 새 아파트 매매가격이 높았다. 서울 새 아파트의 3.3㎡당 매매가격은 4000만원으로 전체 평균(2737만원) 대비 46.4% 높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