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9월 재산세 강남구 6819억·도봉구 358억…19배 차이
서울 9월 재산세 강남구 6819억·도봉구 358억…19배 차이
  • 신준영 기자
  • 승인 2019.09.10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9월분 재산세가 가장 많이 부과된 서울 지역 자치구는 강남구로 나타났다.

강남구에는 서울 전체 재산세의 21%에 달하는 6819억원이 부과돼 재산세가 가장 적은 도봉구와 격차가 19배에 달했다.

서울시는 시 소재 주택과 토지 400만8000건에 9월분 재산세 3조2718억원을 부과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번에 부과된 재산세는 작년 9월(2조8661억원)보다 14.2%(4057억원) 증가했다. 과세표준이 되는 주택공시가격과 개별공시지가가 공동주택은 14.0%, 단독주택은 13.9%, 토지는 12.3% 각각 상승했기 때문이라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부과 건수 역시 주택 재건축과 상가·오피스텔 신축 등 영향으로 3.7%(14만3000건) 증가했다. 가장 비중이 큰 공동주택이 268만8000건에서 280만4000건으로 11만6000건(4.3%) 늘었고, 단독주택과 토지도 각각 9000건(1.9%), 1만8000건(2.5%) 증가했다.

자치구별 부과액을 보면 강남구가 6819억원으로 가장 많았고, 이어 서초구 3649억원·송파구 2933억원·중구 2044억원·용산구 1462억원 순이었다. 이른바 강남 3구(강남·서초·송파)에 부과된 재산세는 총 1조3401억원으로 서울 전체 재산세의 41.0%에 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