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창동역 환승주차장 부지에 창업·문화산업단지 짓는다
서울 창동역 환승주차장 부지에 창업·문화산업단지 짓는다
  • 신준영 기자
  • 승인 2019.09.18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동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 조감도 (제공=서울시)

서울시가 베드타운인 서울 도봉구 창동을 창업과 문화산업의 동북권 거점으로 조성한다.

서울시는 창동역 환승주차장 부지에 가칭 ‘창동 창업 및 문화산업단지’(이하 산업단지)를 2023년5월 완공을 목표로 조성하기로 하고 18일 기공식을 열고 본격적으로 사업에 착수했다.

산업단지는 지하 7층∼지상 16층 문화창업시설, 지하 7층∼최고 49층 오피스텔의 두 건물로 짓고 이를 연결해 만든다. 연면적 14만3551㎡다.

부지는 지하철 1·4호선이 지나고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C 노선이 지나갈 역세권에 있다.

문화창업시설에는 25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창업 엑셀러레이팅 공간, 문화 관련 사무실 약 300개가 들어선다.

오피스텔은 창업·창작 레지던스 공간 792실, 서점 등 문화집객시설, 주차장 1236면으로 채운다. 창업·창작 레지던스 공간은 사회 초년생, 1인 청년 창업자, 문화예술인 등이 거주하며 창업·창작 활동을 하고 문화·여가 생활까지 즐길 수 있도록 조성한다.

산업단지 두 건물의 저층부에는 지역주민을 위한 시설을 설치한다.

지하는 추후 조성할 복합환승센터나 콘서트 전문 공연장인 서울아레나 등 주변 시설과 직접 연결해 접근성을 높인다.

시는 복합문화공간인 ‘플랫폼 창동 61’, 2020년 9월 준공 예정으로 50플러스캠퍼스 등이 입주할 ‘세대 융합형 복합시설’, 서울아레나 등과 연계해 이 일대를 동북권의 새로운 경제 중심지로 만들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