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억 이상 고가 전세거래, 5년간 4.2배 증가…강남3구가 78% 차지
9억 이상 고가 전세거래, 5년간 4.2배 증가…강남3구가 78% 차지
  • 신준영 기자
  • 승인 2019.10.15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5년 동안 전국의 9억 이상 고액 전세거래 건수가 4배 이상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이 김상훈 자유한국당 의원에게 제출한 ‘9억이상 전세 실거래가 등록 현황’에 따르면 2014~2018년 전세가가 9억원 이상 거래된 건수가 2014년 1497건에서 2018년 6361건으로 4.2배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2014년 서울 1477건, 경기 20건으로 수도권에 국한됐던 9억 이상 전세는 2015년 대구(10건)와 인천(2건), 2017년 부산(6건)으로 점차 확대됐다.

9억원 이상 전세는 서울 강남 3구에 밀집됐다. 2018년 기준 전국의 고액 전세거래 6361건 중 5000건(78.6%)이 강남 3구에서 이뤄졌다. 특히 강남구는 전체 전세거래 1만2658건 중 2455건(19.4%), 서초구는 전체 1만576건 중 1933건(18.3%)이 9억 이상으로 두 곳의 전세거래 5건 중 1건은 9억원을 넘는 고액 전세로 나타났다.

강남 3구 외에 ‘마용성(마포·용산·성동구)’의 9억원 전세 또한 2014년 64건에서 2018년 477건으로 크게 늘었으며, 성남 분당과 과천이 있는 경기도 또한 20건에서 418건으로 5년 새 20배 이상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