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비수기에도 핫한 강남구와 양천구
겨울 비수기에도 핫한 강남구와 양천구
  • 김유진 기자
  • 승인 2019.12.05 16: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겨울 비수기에도 서울 강남구와 양천구 등 인기 지역의 상승세가 지속되고 있다.

5일 KB부동산 리브온(Liiv ON)이 발표한 주간 KB주택시장동향 자료에 따르면 이번주 강남구(0.82%)를 비롯해 부산 수영구(0.65%), 수원 영통구(0.62%), 대전 서구(0.56%), 양천구(0.54%), 과천(0.47%) 등 추워지는 겨울 날씨에 아랑곳 않고 상승하고 있다.

전국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은 전주대비 상승(0.09%)을 기록했다.

서울(0.25%)과 경기(0.08%)는 상승했다.

인천을 제외한 5개 광역시(0.12%)는 대전(0.31%)과 부산(0.15%), 울산(0.09%), 대구(0.05%)는 상승했고, 광주(-0.01%)는 하락했다.

기타 지방(-0.01%)은 전주대비 하락을 기록했다. 강원(-0.04%), 충북(-0.04%), 경북(-0.02%), 전남(-0.01%), 전북(-0.01%), 충남(-0.01%)은 하락했고, 세종과 경남은 보합(0.00%)을 보였다.

[매매 서울] 강남구와 양천구가 올해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대비 0.25%의 변동률을 기록했다. 강남구(0.82%), 양천구(0.54%), 영등포구(0.40%), 금천구(0.35%) 순으로 다른 구에 비해 상승폭이 높았다.

강구는 대치동, 개포동, 도곡동, 역삼동 등 여전히 최고가에 거래가 이루어지고 있으며 일부 선호단지들은 고가에도 매수하겠다는 대기 수요가 있다.

학군 수요, 분양가상한제, 대체 투자처 실종 이외에도 지역적 호재인 영동대로 개발 프로젝트(GTX 개통)가 강남권 전체 수요를 더욱 증가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양천구는 분양가 상한제에서 목동이 제외되자 지난 주말부터 목동신시가지단지들은 물론 일반아파트까지 매수문의가 확산되어 매물이 거의 다 소진된 상태이다. 특목고 일괄 폐지 정책 발표로 교육 특구로 강남, 목동이 주목받고 있어 목동 단지들은 상한가 매물 소진된 후 호가가 수 천만원 이상 올라가고 있다.

[매매 경기·인천] 경기와 인천 모두 상승

경기는 수원과 성남, 과천에서 높은 상승을 보이며 전주대비 0.08% 상승했고, 인천도 0.02% 상승했다. 수원 영통구(0.62%), 과천(0.47%), 분당 중원구(0.35%), 성남 분당구(0.27%) 등이 상승을 주도하였고, 시흥(-0.12%), 남양주(-0.12%), 오산(-0.12%)은 하락을 보였다.

과천은 GTX-C노선 신설 확정, 과천지식정보타운 조성 등의 호재로 투자자 관심이 꾸준했던 지역으로 분양가 상한제 영향과 주공 8, 9단지 재건축 예정 호재로 인해 급격히 오른 매도호가에도 한두건씩 거래가 이루어지고 있다.

성남 분당구는 강남권 출퇴근 용이하고 학군 선호 지역이기도 해서 실수요 문의가 꾸준하고 월판선, 성남2호선트램 등의 교통 호재로 투자자 관심도 꾸준하다. 학군 우수지역으로 신학기 전 방학 이사를 위한 30~40평대 매물 문의도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다.

[전세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 전주 대비 0.04% 상승

전국 아파트 전세가격은 전주 대비 0.04% 상승을 기록했다. 수도권(0.06%)과 5개 광역시(0.03%)는 전주대비 상승했고, 기타 지방(-0.01%)은 하락했다.

서울은 전주대비 0.09%를 기록, 경기(0.05%)는 소폭 상승했다. 5개 광역시는 울산(0.07%)과 대구(0.05%), 대전(0.04%), 부산(0.01%)은 상승했고, 광주(0.00%)는 보합을 보였다.

[전세 서울] 양천∙강남∙송파구 등 대부분 지역 상승

서울(0.09%)은 전주대비 상승폭이 증가하며 21주 연속 꾸준히 상승 중이다. 양천구(0.25%), 강남구(0.23%), 송파구(0.22%), 마포구(0.18%) 등이 상대적으로 상승하였고, 노원구와 종로구 및 구로구만 보합(0.00%)을 보이고 나머지 전 지역이 상승했다.

송파구는 신규 공급 매물이 부족한 상태에서 낮은 전세자금 대출로 가을 이사 수요 움직임은 있으나 출회된 물량 자체가 부족한 편이다. 다만 입주 중인 아이파크와 강동구 신규 입주 물량 영향으로 전세 물량은 적으나 거래하는데 시간이 걸리는 편이다.

마포구는 분양가상한제 발표로 매매전환보다는 전세로 수요가 옮겨가고 있는 상황으로 전세가 상승세가 유지 중이다. 다만 8월부터 입주 시작한 신촌숲아이파크와 투자자 등 투자수요가 내놓은 전세 물건 증가 영향으로 전세 물량이 크게 부족하지는 않다.

[전세 경기·인천] 경기와 인천 상승세 지속

경기도 아파트 전세가격 변동률은 전주대비 상승(0.05%)을 보였다. 인천도 상승(0.04%)했다. 과천(0.81%), 수원 영통구(0.65%), 하남(0.32%), 성남 분당구(0.17%) 등은 상승한 반면, 시흥(-0.23%)과 오산(-0.10%), 남양주(-0.09%)등 일부 지역이 하락했다.

과천은 신규분양 아파트 당첨을 위해 무주택자들 전입이 늘고 있으나 올 한해 입주 예정인 신규 단지도 없고 기존 단지들에서도 세입자가 움직이려 하지 않아 전세 물량이 수요 대비 많이 부족한 편이다.

수원 영통구는 수원발KTX, 수인선 복선전철, GTX-C 등 여러 교통호재가 있고, 서울로 출퇴근하는 사람들을 위한 광대역교통망 정비로 출퇴근 시간이 대폭 줄어들어 신분당선이 들어가는 이의동 일대와 영통 학군 수요층 전세 문의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매수자·매도자동향지수] 서울 매수 문의 125.2로 전주대비 상승, 매수 문의 증가

전국 매수우위지수는 64.4를 기록해 전주(61.5) 대비 유사하다. 서울은 125.2로 전주(121.7)대비 다시 상승했다. 지난 10월 초에 기준점인 100을 상회한 이후 점진적으로 매수문의가 증가하는 추세를 유지하고 있다. 겨울철 비수기 임에도 불구하고 수요층의 관심은 여전함을 보여주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