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건설, 공사대금 500억원 협력사에 조기지급
반도건설, 공사대금 500억원 협력사에 조기지급
  • 신준영 기자
  • 승인 2020.01.20 17: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건설 권홍사 회장
반도건설 권홍사 회장

반도건설이 설 명절을 앞두고 협력사들이 자금운용을 원활히 할 수 있도록 공사대금 약 500억원을 설 연휴 이전에 조기 지급한다고 20일 밝혔다.

반도건설은 지난 2018년부터 설 명절을 앞두고 자금 소요가 늘어나는 협력사들에게 기성·준공금 등 공사대금을 조기 지급해 왔다. 협력사들의 자금 부담을 덜어주고 따뜻한 명절 보내도록 조치했다는 설명이다.

기성대금이란 공사 과정에서 현재까지 완성된 정도에 따라 지급하는 공사금액을 말한다. 이번에 조기 지급되는 규모는 약 250개 협력사에 공사대금 500억원 수준이다.

반도건설 관계자는 “반도건설의 성장은 ‘반도유보라’공사현장 협력사들의 도움이 있었기에 가능했다”며 “공사대금 조기 지급뿐만 아니라 지속적으로 협력사들과 동반성장을 위한 파트너십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반도건설은 그 동안 협력사들을 초청해 ‘우수협력사 간담회’와 ‘동반성장 워크샵’을 개최하며 협력사들의 경쟁력 강화와 ‘반도 유보라’의 고객만족도 향상을 위해 노력해 왔다. 앞으로도 반도건설은 협력사와의 유대관계를 강화하고 동반성장과 상생을 위한 상호 협력 체계를 꾸준히 확대해 나갈 방침이다.

한편, 반도건설은 체계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확대하기 위해 지난 10월 반도문화재단을 설립하고,‘동탄역 카림애비뉴2차’에 복합문화공간‘아이비 라운지(Ivy Lounge)’를 개관해 미술관 및 도서관 운영, 문화공연 및 강좌, 후원사업 등 본격적으로“문화대중화 사업”에도 앞장서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