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주경기 3개월째 60선 횡보
입주경기 3개월째 60선 횡보
  • 이지윤 기자
  • 승인 2020.05.14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택산업연구원 제공]
[주택산업연구원 제공]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된 후 3개월째 입주경기 전망치와 실적치가 60선을 횡보하면서 코로나19가 발생하기 이전상황으로 회복되지 못하고 부정적인 상황이 지속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주택산업연구원(이하 주산연)이 발표한 ‘5월 전국 입주경기실사지수(HOSI) 전망치’는 66.2로 전월대비 1.3포인트(p) 상승하는데 그쳤다.

HOSI는 입주를 앞두고 있거나 입주 중에 있는 단지의 입주여건을 공급자 입장에서 종합적으로 판단하는 지표로 매월 주택사업자를 대상으로 하는 조사다. 기준치 100 이상이면 양호, 100 미만이면 좋지 않은 것을 의미한다.

전국 HOSI 전망치는 지난 3월 69.7을 기록한 이후 지난달 64.9, 이달 66.2로 3개월 연속 60대를 기록하며 기준선 100을 크게 하회했다.

지역별로는 경북(85.7)이 유일하게 80선을 기록했고 서울(76.7), 경남(72.7), 세종(71.4), 인천(70.9)이 70선을 나타냈다. 그 외 지역이 60선을 기록한 가운데 부산(58.3), 강원(58.3), 광주(55.5)는 50선을 나타냈다.

지난달 HOSI 실적치는 62.7로 전월 54.2 대비 8.5p 상승했지만 기준선을 크게 밑돌고 있어 낙관적 개선을 기대하기는 어려운 상황이다.

경기(59.5, 17.4p↓)와 세종(57.1, 15.6p↓), 광주(55.5, 11.1p↓)는 큰 폭으로 지수가 떨어지면서 입주위험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충북(70.0, 34.3p↑)과 경북(73.3, 30.5p↑), 제주(58.8, 28.8p↑), 전북(64.7, 25.9p↑), 울산(66.6, 22.9↑), 경남(61.9, 17.9p↑), 전남(57.1, 15.0p↑), 강원(54.5, 14.5p↑) 등은 상승했다.

기업 규모별 HOSI 전망치는 대형업체 64.2(6.9p↓), 중견업체 70.1(12.3p↑)로 일부 조정이 있겠으나 5월에도 입주여건 악화는 지속될 전망이다.

지난달 전국 입주율은 79.3%로 수도권(87.6%, 1.4%p↑)과 지방(77.5%, 5.6%p↑) 구분 없이 모든 권역에서 전월 대비 상승하면서 5개월 만에 하락세를 멈췄다.

미입주 사유로는 세입자 미확보(36.9%)와 기존 주택매각 지연(33.8%), 잔금대출 미확보(16.9%) 등이 있었다. 코로나19 여파로 주택 매매·전세 거래량이 줄어들면서 미입주 및 입주 지연에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한편 이달 아파트 입주예정물량은 전국 31개 단지 총 1만8699가구로 민간 1만7422가구(93.2%), 공공 1277가구(6.8%)다. 수도권에서 9개 단지 7544가구, 지방에서 22개 단지 1만1155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박홍철 주산연 책임연구원은 “최근 코로나19 방역 효과로 안정세가 나타나면서 일부지역의 HOSI 전망치·실적치·입주율이 일시적으로 소폭 상승했지만 코로나19 장기화·재확산 우려가 상존함에 따라 지역별·단지별 양극화 및 입주여건 악화는 당분간 지속될 전망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