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8000억원 공사비 반포 3주구 시공사로 선정
삼성물산, 8000억원 공사비 반포 3주구 시공사로 선정
  • 김유진 기자
  • 승인 2020.05.30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포3주구 문주 이미지. [사진제공=삼성물산]
반포3주구 문주 이미지. [사진제공=삼성물산]

올해 상반기 강남 재건축 최대어로 꼽히는 서초구 반포주공1단지 3주구(반포3주구) 재건축사업의 시공사가 삼성물산으로 결정됐다.

30일 반포아파트 제3주구 주택재건축정비사업조합은 삼성동 코엑스에서 ‘시공사 선정을 위한 2차 설명회 및 총회’를 열었다. 이 총회에서 삼성물산은 유효표수 1316표 중 686표를 얻어 시공사로 선정됐다. 대우건설은 617표를 얻었다.

반포3주구 재건축 사업은 서울 서초구 일대의 1490가구 아파트를 허물고 지하 3층∼지상 35층, 17개 동의 아파트 2091가구와 부대 복리시설을 짓는 공사다. 조합이 제시한 공사비가 8087억원에 달하는 대형 사업이다.

앞서 조합은 2018년 HDC현대산업개발을 시공사로 선정했지만, 공사비 문제 등으로 갈등을 빚다가 지난해 12월 시공 계약을 해지한 바 있다.

지난달 10일 시공사 선정 재입찰에 참여한 삼성물산과 대우건설은 조합에 파격적인 사업 조건을 내 거는 등 시공권을 따기 위해 과열 경쟁을 벌였다.

삼성물산은 반포3주구를 래미안 20년을 대표하는 기념비적 작품으로 만들어 주거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한다는 방침이다.

삼성물산은 조합원의 이익을 최우선으로 준공 후 분양과 획기적인 사업기간 단축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5년여 만에 주택정비사업에 복귀한 삼성물산은 앞서도 서울 서초구 ‘신반포15차’에서 화려한 복귀를 알리며 ‘래미안의 위엄’을 자랑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