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건설, 업계 처음으로 본사 ‘100% 재택근무’ 전환
SK건설, 업계 처음으로 본사 ‘100% 재택근무’ 전환
  • 이지윤 기자
  • 승인 2020.08.31 21: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건설이 본사 전직원 재택근무 체제로 전환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정부의 사회적거리두기 2.5단계 격상에 발맞춘 행보로 풀이된다.

31일 SK건설에 따르면 이날 오후부터 본사 전 직원이 재택근무 체제로 전환했다. SK건설 본사 전 직원 재택근무는 서울 종로구 인사동 관훈빌딩과 수송동 지플랜트 사옥 두 곳 모두 적용된다. 다만 실무 직원은 100% 재택근무지만 직책자 최소인원은 회사로 출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SK건설은 이날부터 일주일동안 전직원 재택근무를 시행한 뒤 상황에 따라 연장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건설업계에서 본사 전직원이 재택근무로 전환한 것은 SK건설이 처음이다. 현재 대부분의 건설업체 본사는 30~50%의 재택근무를 시행 중이다.

SK건설이 대폭 강화한 재택근무로 전환함에 따라 건설업계를 비롯한 민간기업의 재택근무 비중이 더 확대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