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건설, 1600억 규모 협력사 동반성장펀드 확대
현대건설, 1600억 규모 협력사 동반성장펀드 확대
  • 이지윤 기자
  • 승인 2020.09.23 16: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9년 협력사 해외현장견학사진(쿠웨이트 신규 정유공장 해상공사현장) [사진=현대건설]
2019년 협력사 해외현장견학사진(쿠웨이트 신규 정유공장 해상공사현장)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 협력업체를 돕기 위해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확대했다고 23일 밝혔다.

먼저 동반성장펀드 규모를 기존 1000억원에서 1600억원으로 증액해 더 많은 협력사가 자금 융통을 지원받을 수 있도록 했다.

업계 최대 규모인 현대건설의 동반성장펀드는 현대건설이 시중 금융기관에 자금을 예치하면 협력업체가 해당 은행에서 시중 금리보다 낮은 금리로 대출받게 한 제도다.

현대건설은 협력업체가 하도급 계약 시 보증기관을 통해 제공해야 하는 계약이행보증의 수수료 보전액도 15억원으로 늘리고, 보증기관을 기존 4곳에서 6곳으로 확대했다.

이 제도는 협력사가 계약이행보증을 진행하며 낸 수수료를 현대건설이 사후 지원하는 제도다.

우수 협력사에 현대건설이 제공하는 직접대여금의 상환기일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임을 고려해 연장해준다.

그러면서 현대건설이 협력업체에 지급해야 할 공사대금은 지급기일을 단축해 중소업체의 자금 부담을 덜어준다.

이번 추석 연휴 전 1천여개 협력사에 납품 대금 3500억원을 당초 지급일보다 앞당겨 연휴 전에 지급한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명절을 앞두고 각종 임금과 자재 대금 등 협력사들의 자금 소요가 집중되는데, 부담을 덜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협력사와 상생협력 체계를 강화해 동반성장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