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평균 청약경쟁률 68대 1…‘역대 최고’ 찍었다
서울 아파트 평균 청약경쟁률 68대 1…‘역대 최고’ 찍었다
  • 신준영 기자
  • 승인 2020.09.30 0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9월까지 서울 아파트 평균 청약경쟁률이 68대 1을 기록하며 조사 이래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청약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당첨 가점도 평균 60점을 초과하는 가구수가 과반수를 차지했다.

30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9월까지 서울 아파트 평균 청약경쟁률은 68대 1로, 조사가 시작된 2002년 이후 가장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8월 수색증산뉴타운(재정비촉진지구)에서 분양된 ‘DMC SK뷰 아이파크 포레’는 10개 주택형 가운데 3개가 1000대 1이 넘는 경쟁률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는 분양가 통제로 합리적인 가격의 분양이 이뤄지자 청약시장에 대한 수요가 쏠린 것으로 분석된다.


청약 경쟁이 치열해지며 당첨가점도 고공행진 하는 모습이다. 같은 기간 서울 민간분양 아파트 일반공급 6148가구의 당첨가점 평균을 구간별로 분석한 결과 60점 초과 70점 이하 구간의 가구수가 3500가구가 56.9%로 가장 많았다. 가점 평균 50점 초과 60점 이하로 당첨된 2144가구(34.9%)와 합하면 전체 일반공급 물량의 90% 이상이 평균 50점 초과 70점 이하 가점자에게 돌아간 셈이다.

지난해 같은 기간 서울에서 접수를 받은 일반공급 7514가구 중 가점평균 50점 초과 70점 이하 구간 당첨 가구수가 4289가구로 57.1%에 불과했던 것과 비교하면, 당첨 안정권에 드는 청약가점이 상당히 높아진 것이다.

실제로 재건축 규제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등으로 주택 공급 감소가 예상되는 강남3구의 경우, 가점 커트라인이 지난해 25점에 비해 높아진 46점으로 조사됐다. 또 만점 당첨자가 없었던 지난해와 달리 올해는 동작구 흑석리버파크자이, 양천구 신목동파라곤 2개 단지에서 만점통장(84점)이 등장하기도 했다. 이 같은 가점 경쟁은 분양가상한제 주택이 공급되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전망된다.

당첨가점이 높아지며 30대 수요자들은 청약으로 서울에서 내 집 마련을 기대하기 어려워졌다는 평가다. 부양가족 점수는 논외로 하더라도 무주택기간과 청약통장 가입기간 만점을 받으려면 15년 이상이 필요한데, 30대는 가점을 쌓을 절대적 시간이 부족하기 때문이다.

여경희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민영주택에도 생애최초 특별공급이 도입될 예정이지만, 일반공급 물량 자체가 귀해 진입장벽은 여전히 높다”며 “젊은 층에게는 물량이 대거 공급되면서 서울에 비해 상대적으로 낮을 것으로 예상되는 3기 신도시 사전청약이 틈새시장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