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언석 의원 ˝늙어가는 서울 공통주택 최근 5년간 82.5% 증가… 노후화 심화˝
송언석 의원 ˝늙어가는 서울 공통주택 최근 5년간 82.5% 증가… 노후화 심화˝
  • 김유진 기자
  • 승인 2020.09.30 2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송언석(경북 김천·사진) 의원이 국토교통부와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서울의 30년 이상 공동주택(아파트, 연립주택, 다세대주택)이 82.5% 증가하며 주택노후화가 심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그에 반해 10년 동안 1371만㎡의 재개발·재건축 지역이 해제된 것으로 집계되었다. 이는 3기 신도시 하남 교산, 인천 계양, 부천 대장 지구 3개 규모와 맞먹는 것이다.
 

송언석 의원이 28일 국토교통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국의 30년 이상 공동주택은 2016년 70만441호에서 2019년 126만1885호로 80.2% 증가했다. 권역별로 보면 수도권은 35만8644호에서 69만4614호로 93.7%, 비수도권은 34만1797호에서 56만7271호로 66.0% 증가했다. 서울의 경우 20만9120호에서 38만1651호로 82.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수도권보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 공동주택의 노후화가 더욱 빠르게 진행되고 있다는 의미다.
 

한편 송언석 의원이 서울시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확인한 결과, 최근 10년간 서울에서 해제된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389곳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되었다. 면적으로 보면 총 약 1371만㎡로 3기 신도시인 하남 교산, 인천 계양, 부천 대장 지구 개발 면적을 합한 규모(1327만㎡)보다 큰 규모다.
 

반면, 같은 기간 동안 서울에 신규로 지정된 재개발.재건축 지역은 174곳(재개발 83곳, 재건축 91곳)이었고, 착공이 진행된 지역은 21곳(재개발 2곳, 재건축 19곳)에 불과한 것으로 확인되었다.
 

송 의원은 "재개발·재건축 사업이 좌초되며 공급부족이 발생해 집값 폭등 현상에 큰 원인이 된 것으로 보인다"며 "정부와 지자체는 합리적인 재개발, 재건축 활성화 방안을 마련해 주택공급 확대를 통한 시장안정화에 나서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