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담합 신고 올해 6배 급증
집값 담합 신고 올해 6배 급증
  • 신준영 기자
  • 승인 2020.09.30 21: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김유진 기자]
[사진=김유진 기자]

부동산 시장이 과열되면서 올해 집값 담합 의심신고가 예년보다 6배나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홍기원 의원실이 30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감정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2월부터 8월까지 7개월간 집값 담합 의심신고는 842건으로 집계됐다. 2019년 한 해 동안 담합 의심신고는 185건이었던 것과 비교해 1년도 안 돼 6배나 증가한 것이다.

특히 올해 2월 집값담합신고센터가 부동산 시장 안정화를 위한 상설기구인 ‘부동산 거래질서 교란행위 신고센터’로 변경된 때부터 월별 신고 현황을 보면 이사철에 정점을 찍은 뒤 감소했다가 최근 증가 추세를 보였다.

집값 담합 신고는 올해 2월 162건, 3월 198건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가 4월 79건으로 꺾이기 시작했다. 이후 6월 98건, 7월 116건, 8월 129건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7월과 8월 부동산 규제로 주택 거래가 감소했음에도 주택 가격이 상승했고 그 원인으로 집값 담합이 의심되는 상황이다.

지역별로 보면 집값 담합 의심 신고는 서울·경기·인천 등 수도권에 집중됐다. 2월부터 8월까지 신고 접수된 842건 중 수도권은 708건으로 전체의 84%를 차지했다.

홍 의원은 “집값 담합 등 부동산 시장 질서 교란 행위는 건전한 시장 질서를 해치는 것으로 부동산 시장 정상화를 위해서는 엄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최근 부동산 시장 과열과 함께 의심 사례 역시 빠르게 증가하는 만큼 철저한 조사로 집값 담합 등 부동산 시장 질서 교란 행위 근절을 위해 더욱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