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중요해진 주택 실내 공간
코로나19로 중요해진 주택 실내 공간
  • 김유진 기자
  • 승인 2020.10.23 0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포한강신도시 범양레우스 라세느
김포한강신도시 범양레우스 라세느. [출처=범양건영]

코로나19 장기화로 집안에서 머무르는 시간이 늘어나고 있다. 재택근무가 흔해지고, ‘집콕족’이 많아졌다. 이들을 위한 넉넉한 실내공간, 쾌적함을 높이는 설계가 신규 분양되는 주택에도 반영돼 관심을 끈다.

올해 초 소셜미디어 블라인드가 직장인 8827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 한 결과 직장인의 58%가 재택근무를 경험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 전문기업 트렌드모니터가 만 19세~59세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결과에 따르면 전체 절반 가량(49.9%)이 작년보다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난 것 같다고 응답했다.

이런 상황에서 각광 받는 대표적 설계가 가변형 벽체다. 벽을 허물어 두 개의 방을 넓게 쓸 수 있는 구조로 거실과 작은 방을 터 실내를 내게 최적화된 공간으로 꾸밀 수 있다. 건설사별로 옵션으로 제공해 거실을 넓히거나 드레스룸을 오피스 공간으로 선택 할 수 있는 방식도 인기다. 테라스가 있어 라이프 스타일에 따라 다양한 공간 구성이 가능한 타운하우스 등도 몸값을 올리고 있다.

실제 특화설계가 도입된 아파트는 청약 경쟁률도 좋은 편이다. 9월 분양돼 최근 ‘완판’된 대림산업 ‘e편한세상 김포 어반베뉴’는 'C2하우스'를 적용해 호평을 받았다. 내력벽을 최소화해 개인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게 세대 구조를 쉽게 바꿀 수 있는 설계다. 같은 달 청약을 받은 롯데건설 '신동탄 롯데캐슬 나노시티'는 1순위 평균 경쟁률이 12.3대 1을 기록해 흥행에 성공했다. ‘홈오피스형 드레스’룸 옵션을 선택하면 기존 드레스룸을 책상, 책장, 서랍 등이 제공되는 홈오피스로 변경할 수 있어 관심을 끌었다.

실내 활동의 질을 높이는 설계도 돋보인다. 실내 공기질 개선(미세먼지 저감 시스템), 층간소음 저감 설계 등도 다시금 중요도가 커지는 모양새다.

부동산인포 권일 리서치 팀장은 “코로나19 이후 사람들이 거주지에서 더 여유 있게 느끼거나 집안에서 무엇을 더 효율적으로 할 수 있을까에 대한 고민이 크게 늘었다”며 “이러한 소비자들의 니즈에 맞춘 주택에 대한 선호도가 더욱 커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