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1순위 청약통장, GS건설 ‘자이’ 브랜드 단지
올해 1순위 청약통장, GS건설 ‘자이’ 브랜드 단지
  • 신준영 기자
  • 승인 2020.10.24 18: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가장 많은 1순위 청약자들이 GS건설의 아파트 브랜드 ‘자이(Xi)’를 선택한 것으로 조사됐다.

GS건설은 지난달 기준 한국감정원 아파트 1순위 청약을 조사한 결과 단일 브랜드로 분양된 아파트 단지(컨소시엄, SH· LH 물량 제외 278곳) 1순위로 청약한 사람은 209만1489명이었으며,이 중 35만2356명이 자이(Xi)에 청약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는 전체 1순위 청약자의 16.8%를 차지하는 수준이며 단일 아파트 브랜드로는 최다였다. 또한, 자이(Xi)는 지난달까지 분양한 아파트 모두 1순위 마감 행진을 이어갔다.

특히, 1순위에서 1만명 이상 청약자가 몰린 곳도 자이(Xi)가 가장 많았다. 전국 278개 분양 단지들 가운데 1순위에서 1만명 이상 청약자가 몰린 곳은 64곳에 불과하다. 이중 GS건설 자이(Xi)는 11곳에 이름을 올렸다.

뿐만 아니라 올해 분양한 모든 아파트에서 1순위 마감하며 브랜드 파워를 확인했다. GS건설의 자이(Xi) 아파트는 지난 1월 서울 강남구 개포동 개포프레지던스자이를 시작으로 9월까지 전국에서 19곳이 공급됐다.

올해 첫 분양인 개포프레지던스자이는 232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1만5천82명이 몰리며 평균 65.01대 1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을 기록한 단지는 과천제이드자이로 132가구 모집(특별공급 제외)에 2만5천560명이 몰리며 1순위 평균 경쟁률이 193.64대 1을 기록했다.

자이(Xi) 아파트 가운데 가장 많은 1순위자가 몰린 단지는 지난 월 대구 중구 남산동에서 분양한 청라힐스자이다. 1순위 청약자가 무려 5만5710명으로 평균 경쟁률은 141.4대 1을 기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