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 서울 아파트 입주물량 31개월 만에 ‘최저’…전세난 우려
11월 서울 아파트 입주물량 31개월 만에 ‘최저’…전세난 우려
  • 이지윤 기자
  • 승인 2020.10.31 2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직방]
[제공=직방]

11월 서울 입주물량이 2년 7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할 전망이다. 전국 아파트 입주물량 역시 약 2만 가구로 공급이 적을 것으로 보인다. 당분간 아파트 신축 입주 효과가 사라지면서 공급과 수요 불균형에 따른 전세 불안이 지속될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26일 직방에 따르면 내달 전국 입주물량은 1만9916가구다. 전월 대비 11% 증가한 규모다.

규모별로 보면 전국 입주 물량의 96%(1만9121가구)가 85㎡ 이하 면적대로 수요자들이 선호하는 중소형 물량 비중이 높다. 28개 단지 중 12개 단지가 500가구 초과, 1000가구 이하의 중형급 단지다.

권역별로는 수도권이 1만 1438가구, 지방은 8478가구가 입주하며 전월보다 각각 17%, 5%가량 물량이 늘어난다.

서울의 경우 입주물량이 1개 단지, 296가구로 2018년 4월(55가구) 이후 2년7개월 만에 가장 적다. 1개 단지는 서대문구 홍은동6구역을 재건축한 ‘북한산두산위브2차’다.

‘북한산두산위브2차’는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에 위치한 단지로 홍은동 6구역을 재건축했다. 총 296가구, 56~59㎡로 구성됐고 56㎡형은 테라스가 포함돼 있다. 지하철3호선 녹번역을 이용할 수 있고 홍제초등학교 등으로의 통학이 가능하다. 북한산자락에 위치해 쾌적한 주거환경을 갖췄다. 입주는 11월 말경 시작할 예정이다.

서울과 달리 경기와 인천은 물량이 증가한다. 경기 8225가구, 인천 2917가구가 입주해 전월 대비 각각 28%, 100% 정도 늘어난다.

12월에는 전국에서 약 2만2000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다. 12월 입주물량은 평균 12월 입주물량(2016년~2020년)인 3만2677가구보다 33%가량 적다.

일반적으로 연말에 입주물량이 몰리는 경향을 보이는 반면 올해는 지난해 대비 적은 입주물량이 공급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내년 입주물량도 올해(26만7513가구)보다 16% 정도 적을 것으로 보이면서 전세난에 대한 우려가 높다. 내년에는 22만 4000여 가구가 입주를 앞두고 있으며 이 중 수도권은 12만5000가구, 지방은 9만 9000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최근 전세난으로 주택시장의 불안정성이 커지는 가운데 12월 입주물량이 예년에 비해 적어 전세매물 공급에 큰 도움을 되지 못할 전망”이라며 “내년 입주물량도 올해보다 16% 정도 적을 것으로 보이면서 전세난이 이어질지에 대한 우려가 높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