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위매물 신고 건수 부산 전국 1위…시장 과열 영향
허위매물 신고 건수 부산 전국 1위…시장 과열 영향
  • 이지윤 기자
  • 승인 2020.11.12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공=KISO]
[제공=KISO]

부동산 시장이 가열된 부산 지역 허위매물 신고 건수가 전국 최다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인터넷자율정책기구(KISO) 부동산매물클린관리센터에 따르면 부산지역 부동산 시장이 가열되며, 10월 부산지역 허위매물 신고도 급증, 시도별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다. 지난 9월 부산의 허위매물 신고 건수는 859건이었지만 지난 10월 2,129건으로 급증했다. 허위매물 신고 건수 비율도 지난 9월 13%에서 10월 28%로 증가했다.

대신 서울과 경기도의 신고 건수는 전월 대비 감소했다. 서울시의 9월 허위매물 신고건수는 2680건을 기록해 1위를 차지했으나, 10월에는 1984건으로 전국 2위로 감소했다. 경기도도 9월 2040건에서 10월 1685건으로 감소했다.

KISO 관계자는 “부산지역 부동산 시장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면서 10월 허위매물 신고 건수 또한 부산지역이 많았다”고 말했다. 덧붙여 “허위매물 신고는 해당 지역 부동산 관심도와 비례하는 것으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허위 신고자에 대한 페널티 부과율도 증가하고 있다. 지난 10월 신고자 페널티 부과율은 3.50%(263명)로 두 달 연속 상승했다. 앞서 신고자 페널티 부과율은 8월 2.06%(271명)에서 9월 2.83%(195명)을 기록했다.

페널티 부과율이 증가한 이유로는 부동산매물클린관리센터 검증력 상승과 신고자 인증 방법 변경 등 시스템 개선됐기 때문이다. 부동산매물클린관리센터는 지난 9월 검증 개선을 위해 서버 업그레이드를 실시했다. 아울러 신고자 인증 방식도 기존의 참여사 아이디 접속 방식에서 휴대폰 본인 인증 방식으로 바꿔 무분별한 신고를 줄였다. 신고자 페널티는 정상매물을 허위매물이라고 신고한 사람에게 부과되는 페널티로 14일간 부동산매물클린관리센터 참여사 매물에 대한 신고를 할 수 없도록 제한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