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아파트 공사기간 걸려 당장 마련하기 어렵다…빌라 등 질 좋은 임대주택 공급”
김현미 “아파트 공사기간 걸려 당장 마련하기 어렵다…빌라 등 질 좋은 임대주택 공급”
  • 신준영 기자
  • 승인 2020.11.30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네이버]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최근 전세난 해결을 위해 아파트 공급을 더 늘려야 한다는 지적이 일자, “아파트는 공사기간이 많이 걸려 당장 마련하는 것은 어렵다”고 밝히고 “아파트 대신 빌라 등을 확보해 질 좋은 임대주택으로 공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은 30일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현안질의에 참석해 더불어민주당 김교흥 의원이 전세대책에서 아파트 공급이 부족한 이유를 묻자 이처럼 말했다.

김 장관은 “2021년과 2022년 아파트 공급 물량이 줄어드는데, 그 이유는 5년 전에 아파트 인허가 물량이 대폭 줄었고, 공공택지도 상당히 많이 취소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파트가 빵이라면 제가 밤을 새워서라도 만들겠다”고 덧붙였다.

김현미 장관은 “아파트는 절대적인 공기가 필요한데 지금 와서 아파트 물량이 부족하다고 해도 정부는…(공급할 수 없다)”라며 “그래서 다세대나 빌라 등을 질 좋은 품질로 공급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교흥 의원이 올해 연말과 내년 초 전세난을 해결하기 위한 공공전세 대책을 묻자 김 장관은 “다음달 매입임대 주택 사업자 간담회 등을 통해 사업 내용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답했다.

김 의원이 “신용대출 1억원을 초과한 차주가 1년 내 규제지역 주택을 사면 대출을 회수하는 정책은 1가구 1주택자에는 예외로 해야 한다”고 말하자, 김 장관은 “신용대출 증가로 가계부채 리스크가 굉장히 심화되는 상황”이라며 “지금 금리 인상이 조금만 이뤄지면 모든 가계에 심각한 위기가 될 수 있는 정도로 부채가 늘어난 상황이기에 정부로서는 거시경제 차원에서 하지 않을 수 없는 조치”라고 설명했다.

김현미 장관은 호텔을 활용하는 공공임대를 내달 1일 공개할 예정이라고 밝히기도 했다.

송석준 의원이 호텔 임대주택 공급 방안에 대해 ‘호텔거지를 양산했다’고 언급하자 김현미 장관은 “호텔거지라고 말씀했는데, 실제 공급 현장에 가 보셨느냐”고 반문하고 “호텔을 리모델링해서 청년 1인가구에 공급하는 현장을 내일 공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김현미 장관은 “이 임대주택은 보증금 100만원에 월세는 25만~30만원 정도인데, 현장에 한번 가 보면 우리 청년에게 굉장히 힘이 되는 주택을 정부가 공급하고 있다는 걸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