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인 가구 겨냥, 소형주택도 ‘고급화’
1인 가구 겨냥, 소형주택도 ‘고급화’
  • 이지윤 기자
  • 승인 2020.11.30 2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 가구가 증가하면서 분양시장에서도 고급 소형주택이 인기를 끌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기준, 국내 1인 가구는 614만7516가구로 집계되면서, 지난 2010년 414만2165가구 대비 200만5351가구(48.41%) 증가한 것으로 확인됐다. 아울러, 1인 가구가 전체 가구에서 차지하는 비중 역시 2010년 23.9%에서 지난해 30.2%로, 9년 새 6.3%p 가량 올랐다.

소형주택 매매 거래도 활발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월별 주택매매 거래현황’ 분석 결과, 올해 1월부터 9월까지의 전국 주택 매매량은 148만345건이었다. 이 중 41.07%에 달하는 60만7917건이 전용 60㎡ 이하의 소형인 것으로 조사됐다.

소형주택의 몸값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에 따르면, 서울 강남구 삼성동 소재 ‘삼성 힐스테이트 1단지’ 전용 31㎡ 타입은 지난해 10월 9억700만원에서 올해 10월 11억9800만원으로 2억9100만원 올랐다. 아울러 청담동 소재 ‘청담 자이’ 전용 49.618㎡ 타입 역시, 지난해 7월 16억5000만원에 거래되던 것이 올해 6월 18억원에 손바뀜됐다.

소형주택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고급화’가 적용된 소형주택도 소비자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10월 서울 강남구에서 분양한 ‘펜트힐 논현’은 고급 주거시설로는 이례적으로 단기 완판에 성공한 바 있다. 전용 42~43㎡ 등 소형으로만 구성된 131가구 규모의 고급주거시설로, 호텔식 컨시어지 서비스를 비롯해 하이엔드 커뮤니티 시설·고급스러운 마감재 등이 두루 적용된 단지다. 최근 급격하게 늘어나고 있는 ‘나홀로족’들의 니즈를 반영한 덕에 인기를 끌 수 있었다는 평가다. 특히, 단지가 들어서는 서울 강남구는 지난해 통계청 조사결과 1인 가구 비율이 32%로, 전국 평균을 웃도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러한 가운데, 고급 소형주택 분양소식이 이어지고 있다.

지엘스포월드 PFV는 서울 강남구 역삼동에서 ‘원에디션 강남’ 을 다음달 중 분양할 예정이다. 구 스포월드 자리에 들어서는 하이엔드 주거복합단지로, 도시형 생활주택 전용 26~49㎡ 총 234가구와 오피스텔 전용 43~82㎡ 총 25실, 근린생활시설 · 스포츠시설 등으로 구성된다. 멤버십 피트니스인 ‘원피트니스’와 프라이빗 다이닝룸 등 고급 어메니티도 함께 조성될 계획이다. 이밖에도 시티뷰와 테라스를 즐길 수 있는 고급 게스트룸 및 프라이빗 라운지 · 개별 세대창고가 마련되며, 룸클리닝 · 컨시어지 · 발렛 등을 비롯한 하이엔드 주거서비스도 제공될 예정이다.

논현에스에이치는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서 ‘아츠 논현’을 이달 분양할 예정이다. 도시형 생활주택 전용 38~51㎡ 24가구, 오피스텔 전용 40~75㎡ 42실 및 근린생활시설로 구성된다. 인피니티 풀 등 고급 커뮤니티 공간도 다수 조성될 예정이다.

아시아신탁은 서울 강남구 도곡동에서 ‘오데뜨오드 도곡’을 이달 분양할 예정이다. 도시형 생활주택 전용 31~49㎡ 총 86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조식 및 컨시어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며, 명품 마감재 및 가구 등도 계획돼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