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2000가구 이상 대단지 청약에 59만명 지원…10년 만에 ‘최다’
올해 2000가구 이상 대단지 청약에 59만명 지원…10년 만에 ‘최다’
  • 송이 기자
  • 승인 2020.11.30 2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분양시장에서는 대단지로 조성되는 새 아파트에 뜨거운 청약 열기가 이어지고 있다.

부동산시장 분석업체 부동산인포가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등록된 2000가구 이상 대단지의 분양정보를 분석한 결과, 올해 10월 말까지 전국에서 11곳 1만3136가구가 공급됐으며, 총 청약 건수는 59만4556건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총 청약 건수 19만109건보다 3.13배 많은 수치다.

또한, 최근 10년간 최다 청약 신청 기록이다. 계속된 부동산 규제에도 불구하고 집값 상승이 이어지고, 신규 청약에 대한 수요는 계속되고 있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통상 1,000가구 이상이면 대단지로 분류하고, 2000가구가 넘는 단지는 ‘매머드급’으로 평가받는다. 특히 매머드급 대단지는 편의시설 등 주거환경이 개선되면서 지역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을 가능성이 크다. 또 주변 아파트값 형성을 주도할 뿐만 아니라 시세에도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실거주와 가치 상승까지 기대되는 똘똘한 한 채로 각광받고 있다.

이 때문에 올해 공급된 2000가구 이상 대단지는 지역 내 최다 청약 건수 신기록 행진을 이어가는 등 주택 시장의 흥행을 주도했다. 총 3603가구 대단지로 공급된 ‘매교역 푸르지오 SK뷰’는 올해 2월 청약에서 일반분양 1074가구 모집에 무려 15만6505건이 몰리며 수원 역대 최다 청약 신청 기록을 달성했다.

지방에서도 상황은 비슷했다. 부산에서 무려 4470가구로 분양된 ‘레이카운티’ 역시 일반분양 1576가구 모집에 19만117건이 접수돼 부산 최다 청약 신기록을 갈아치웠다.

권일 부동산인포 팀장은 “6.17 부동산대책에 따른 규제 강화로 똘똘한 한 채 선호 현상이 전국적으로 확대되면서 지역 시세를 견인하는 대단지 아파트 가치가 부각되는 분위기다”라며 “전세 매물 품귀현상 등 불안감이 더욱 확대된 최근 전세시장의 실수요가 연내 마지막 2000가구 이상 대단지 공급을 앞두고 청약시장으로 유입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