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아파트 분양…‘로또’ 재건축·3기신도시 ‘주목’
새해 아파트 분양…‘로또’ 재건축·3기신도시 ‘주목’
  • 이지윤 기자
  • 승인 2021.01.09 22: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로또 청약 열풍 올해도 지속될 전망이다. 집값과 전셋값이 크게 오른데다 입주물량과 미분양도 줄어들면서 무주택자들이 대거 청약에 나설 것으로 보이기 때문이다.

9일 부동산114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 분양시장에 434만4102명이 1순위 청약에 참여했다. 2001년 조사 이래 최대치다.

청약경쟁률은 전국이 27.4대 1을 기록했다. 이 중 서울이 가장 높은 77대 1을 기록했다. 

지난해 30일 은평구 수색동에서 나온 'DMC파인시티자이’ 미계약 1가구에는 무려 30만명이 몰려 분양시장의 열풍을 입증했다. 서울 강동구 강일동 ‘힐스테이트 리슈빌 강일’에는 청약 만점자가 나왔다. 

두 단지 모두 인근 단지 시세보다 5억원 이상 저렴해 지난해 서울의 마지막 ‘로또’로 주목받았던 아파트다.  

이 같은 청약 열기는 올해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2021년 전국 407개 단지에서 총 39만854가구의 아파트가 분양 예정이다. 전년 보다 20% 증가한 물량이다.

서울에서는 로또 단지로 주목받는 재건축 아파트가 대거 쏟아진다. 

래미안 원베일리의 경우 지난 8일 분양가격이 3.3㎡당 5668만6349원에 결정됐다. 역대 최고 분양가격이지만 인근 아파트에 비해 60% 수준이다. 인근에 위치한 '아크로리버파크'의 시세가 3.3㎡당 1억원 수준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당첨 후 수억 원의 시세 차익을 거둘 수 있다.

또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인 ‘올림픽파크 에비뉴 포레’(1만2032가구)와 신반포15차 래미안 원펜타스(641가구), 방배6구역 아크로 파크 브릿지(1131가구), 송파구 잠실진주 재건( 2636가구) 등도 분양예정이다. 

경기에서는 재개발 단지가 공급된다. 광명시 ‘광명2·5·10R구역’(7273가구), 수원시 ‘수원권선6구역’(2175가구), ‘장안111-1’(2607가구), 하남시 ‘하남C구역’(980가구) 등이 분양을 앞두고 있다.

지방은 광역시의 재개발·재건축 아파트의 분양 계획이 많다. 부산 동래구 ‘래미안포레스티지’(4043가구), 대구 수성구 ‘수성더팰리스푸르지오더샵’(1299가구), 광주 동구 ‘광주학동4구역’(2314가구) 등이 분양예정이다.

신도시에서는 파주 운정 6123가구, 양주 옥정 2979가구, 인천 검단 1만1785가구가 공급될 예정이다.

3기 신도시는 2021년 하반기 본격적으로 사전청약이 진행될 예정이다. 7~8월 인천계양을 시작으로 남양주왕숙, 고양창릉, 부천대장, 과천지구 등에서 사전청약이 진행될 예정이다.

사전청약 당시 해당 지역에 거주 중이면 신청할 수 있지만, 일반청약 시점까지 거주요건을 충족해야 한다. 

박원갑 국민은행 부동산수석전문위원은 “매매시장과 전세시장의 진입장벽이 높아지면서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고 선호도가 높은 새 아파트 분양에 관심이 높을 수 밖에 없다”며 “올해도 분양가 상한제 시행으로 분양가가 인근 시세보다 낮은 물량이 상당히 나오고 3기 신도시 사전예약도 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은 만큼 청약 열기는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