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컨소시엄, 4700억 규모 ‘상계2구역 재개발사업’ 시공사 선정
대우건설 컨소시엄, 4700억 규모 ‘상계2구역 재개발사업’ 시공사 선정
  • 이지윤 기자
  • 승인 2021.01.11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상계2구역 조감도. [제공=대우건설]
상계2구역 조감도. [제공=대우건설]

대우건설과 동부건설 컨소시엄이 지난 10일 노원구 상계동 일대에서 진행되는 ‘상계2구역 주택재개발정비사업’ 총회에서 경쟁사를 제치고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지난 4일 ‘흑석11구역 재개발사업’ 수주에 이은 두 번째 수주이며, 동부건설은 올해 첫 마수걸이 수주다.

상계2구역 재개발사업은 100,842㎡의 부지에 총 2200세대, 지하8층~지상25층 아파트 22개동과 부대복리시설을 건축하는 사업으로 전체 2200세대 중 조합원분 1430세대와 임대분 519세대를 제외한 251세대가 일반분양 될 예정이다.

총 공사금액은 4776억원(VAT 제외) 규모이다.

상계2구역은 상계뉴타운 내 가장 규모가 큰 단지로 ‘상계역 센트럴 푸르지오(상계4구역)’, ‘노원 롯데캐슬 시그니처(상계6구역)’에 이어 세 번째로 시공사를 선정했다. 지하철 4호선 당고개역에 접한 초역세권 단지이며, 수도권 제1순환고속도로와 동부간선도로를 통해 서울 및 수도권 접근이 용이한 입지에 위치하고 있다.

시공사로 선정된 대우건설 컨소시엄은 상계2구역 재개발사업의 단지명을 ‘상계 더포레스테(The Foreste)’로 제안했다. 청정 숲을 의미하는 ‘Forest’와 관문을 뜻하는 ‘Gate’를 조합해서 만든 상계 더포레스테는 수락산을 단지 안으로 끌어들이는 조경계획과 커튼월룩·스카이커뮤니티 등 독창적인 외관설계를 적용했다. 입면분할 창호(로이이중창)·원목마루·외산 주방가구·외산 타일 등 최고급 마감재와 라이프 스타일을 고려한 다양한 평면설계를 적용해 조합원들에게 큰 호응을 얻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