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공급 2기보다 4년 9개월 앞당긴다
3기 신도시 공급 2기보다 4년 9개월 앞당긴다
  • 이지윤 기자
  • 승인 2021.01.24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계양·부천대장 광역교통개선대책 [제공=국토교통부]
인천계양·부천대장 광역교통개선대책 [제공=국토교통부]

정부가 3시 신도시 공급을 2기신도시 보다 4년 9개월 앞당긴다. 

이를 위해 토지보상을 2기 신도시보다 10개월 단축을 목표로 정하고 광역교통대책도 기존보다 16개월 이상 빨리 마무리했다.

24일 국토교통부는 3기 신도시 지구계획 수립·토지보상 병행 등에 패스트트랙(Fast-Track)을 적용해 보상 착수기간을 단축하는 등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다.

토지보상 마무리까지 2기 신도시인 성남판교(24개월), 위례(30개월) 등이 평균 27개월 소요됐던 것에 비하면 3기 신도시인 하남교산(14개월), 인천계양(14개월) 등은 평균 17개월로 줄이겠다는 계획이다.

남양주왕숙·하남교산·인천계양은 보상절차가 진행 중이며, 고양창릉·부천대장은 상반기에 보상공고에 들어갈 계획이다.

사업 속도가 빠른 왕숙·교산·계양은 지난해 10월 지구계획을 마련해 관계기관간 협의 중이며 올해 상반기에 순차 확정할 계획이다. 고양창릉·부천대장은 지구계획을 올해 말까지 확정할 예정이다.

3기 신도시는 본 청약보다 1~2년 먼저 공급하는 사전청약제를 시행한다. 정부는 교통대책과 보상기간 단축, 사전청약제 시행 등으로 주택공급시기를 기존 신도시 대비 평균 57개월 단축한다는 계획이다.

지구지정에서 최초 주택공급까지 2기 신도시는 평균 81개월이 소요됐지만 3기 신도시는 남양주 왕숙 25개월, 하남교산 25개월, 인천계양 21개월 등 평균 24개월이 소요된다.

사전청약은 오는 7월 인천계양을 시작으로, 9~10월에는 남양주왕숙2, 11~12월에는 남양주왕숙, 하남교산, 고양창릉, 부천대장 등 수도권 공공택지에서 연말까지 3만호를 조기공급한다. 나머지 3만2000호는 내년에 입주자를 모집할 계획이다.

정부는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인천계양과 부천대장의 교통대책을 이날 확정했다. 이로써, 3기 신도시의 광역교통대책은 모두 마무리됐다. 3기 신도시는 입주 시 교통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입지 발표부터 교통대책을 마련해 기존 대비 평균 16개월 이상 빨리 확정했다.

지구지정에서 교통대책 확정까지 2기 신도시가 평균 27개월 소요됐다면, 3기 신도시는 평균 11개월이 걸렸다. 3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의 핵심은 서울도심까지 30분대 출퇴근이 가능하도록 지하철 등 대중교통을 확장한 것이다.

이번에 교통대책이 확정된 인천계양, 부천대장은 서로 인접한 지구임을 감안해 두 지구를 통합하는 광역교통개선대책을 수립했다. 대중교통 부분은 김포공항역~계양지구~대장지구~부천종합운동장을 잇는 S-BRT 등 신교통수단을 설치해 주변 철도노선(5·7·9호선, 공항철도, GTX-B 등)으로의 원활한 연계가 가능한 교통망을 구축한다.

도로교통 부분은 국도39호선(벌말로) 확장, 경명대로 신설, 오정로 확장 등을 통해 도로용량을 확보하고 도로 간 연계성을 개선하여 광역교통 접근성을 대폭 강화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