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영화관 81곳 폐업... 금융위기 이후 최다
작년 영화관 81곳 폐업... 금융위기 이후 최다
  • 신준영 기자
  • 승인 2021.01.26 15: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영향으로 영화관 폐업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행정안전부 통계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전국에서 폐업한 영화 상영관업은 총 81곳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2019년 폐업 수 43곳 대비 약 88.4% 증가한 수준이다. 또 2008년 금융위기 당시 기록한 88곳 이후 12년 만에 최고치다.

지역별로는 인천이 21곳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경기(4곳) △서울(2곳) △부산(1곳) △대구(1곳) 순을 기록했다. 광주와 울산, 대전은 폐업한 영화관이 한곳도 없었다.

상가정보연구소 조현택 연구원은 "영화관은 밀폐된 공간인데다 한 칸 띄어 앉기, 일부 음식 섭취 금지 등의 비교적 까다로운 지침으로 관람객 급감과 함께 매출도 덩달아 감소했다"면서 "여기에 개봉을 앞둔 영화들의 일정이 무기한 연기돼 피해가 가중되면서 폐업이 더 증가했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