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총액 68조…전년 대비 11.62% ↑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총액 68조…전년 대비 11.62% ↑
  • 이지윤 기자
  • 승인 2021.01.31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 분석]

 

지난해 서울 아파트 실거래가 총액이 68조원을 넘은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은 강북지역의 급증했다. 

31일 주택경제신문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시스템을 통해, 지난해 서울에서 거래된 아파트 총 8만1058건을 분석한 결과, 실거래가를 모두 합친 총액은 68조5755억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61조4366억원) 대비 7조1389억원(11.62%) 상승한 것이다. 

실거래가 총액이 오른 이유는 거래건수가 전년 보다 8.11% 늘어난데 다 아파트 가격이 상승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역별로 보면 15억원 초과 단지가 많은 강남권은 총액이 하락한 반면, 상대적으로 중저가 단지가 많은 강북지역은 상승했다. 

이는 정부가 지난 2019년 12·16 대책을 통해 투기지역·투기과열지구 등 규제지역에서 15억원이 넘는 주택엔 주택담보대출(LTV)을 전면 금지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지난해 강남구 아파트의 실거래가 총액은 6조5707억원으로 전년 보다 21% 하락했다. 이어 송파구와 광진구, 용산구도 실거래가 총액이 떨어졌다. 

이에 반해 강북구는 전년 보다 80.61% 오른 1조1776억원으로 조사됐고, 강서구, 도봉구, 은평구, 노원구 등은 실거래가 총액이 크게 뛰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저금리에 따른 풍부한 유동자금이 '패닉바잉' 현상과 맞물리면서 중저가 주택을 중심으로 거래량이 늘고 집값이 상승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