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지자체, 그린리모델링 활성화 협업 강화
국토부-지자체, 그린리모델링 활성화 협업 강화
  • 신준영 기자
  • 승인 2021.03.24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교통부가 그린리모델링의 지속가능한 활성화를 위해 17개 광역 자치단체와의 네트워크를 강화한다고 24일 밝혔다.

이를 위해 국토부와 국토안전관리원은 오는 25일 강원도를 시작으로 17개 시도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한국판 뉴딜의 10대 과제인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 사업 등 그린리모델링 정책의 성공적 수행을 위한 지자체와의 협업체계를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공공건축물 그린리모델링은 전국 17개 광역, 195개 기초자치단체에 위치한 다수의 기존 건축물들을 대상으로 하고 있어, 소유·관리 주체인 각 지자체와 지역주민의 관심과 참여가 필요한 사업이다.

앞서 국토부는 지난해 10월부터 전국 권역별로 지역거점 플랫폼 기관을 모집·선정해 그린리모델링 사업지원과 지역 인재육성·교육·홍보 등의 역할을 수행하며 그린리모델링 활성화에 나선 바 있다.

플랫폼 참여기관은 전문인력 등 보유자원을 활용해 지자체-설계·시공사-플랫폼 기관 간 유기적 협조를 통해 사업별 공사과정에 대한 모니터링, 에너지 성능분석 등 기술지원을 수행한다.

한편 국토부는 녹색건축센터업무를 수행하는 국토안전관리원과 함께 그린리모델링 대학생 기자단을 구성해 그린리모델링의 저변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대학생 기자단은 5개 권역별로 총 43명의 대학생으로 구성되며, 오는 4월부터(4월1일 발대식) 본격적인 활동을 수행한다.

엄정희 국토부 건축정책관은 “그린리모델링은 온실가스 감축은 물론, 지역의 일자리 창출과 시민 생활환경 개선 등에 매우 효과적인 사업”이라며 “정부는 한국판 뉴딜 10대 대표사업인 그린리모델링의 지속적인 활성화를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며, 특히 지역과의 협업을 위한 그린리모델링 관련 업무 네트워크를 더욱 확대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