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수도권 '지하공간 통합지도' 구축
국토부, 수도권 '지하공간 통합지도' 구축
  • 주택경제신문
  • 승인 2019.04.16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하 공간통합지도 개념도 (출처=국토교통부)
지하 공간통합지도 개념도 (출처=국토교통부)

올해 수도권 10개 시의 땅밑 시설물들을 한눈에 들여다볼 수 있는 지도가 제작된다.

국토교통부는 16일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2019년도 국가 공간정보정책 시행계획’을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중앙부처와 지방자치단체는 올해 3328억원을 들여 778개 국가 공간정보 사업을 추진한다. 작년보다 297억원 늘어난 규모다.

공간정보란 공간을 구성하는 요소들의 위치·경로·명칭 등의 정보로, 스마트시티·자율주행차·드론 등 신산업 발전에 필수적인 요소다. 따라서 정부와 지자체는 국민의 안전과 편의를 위해 이 정보를 보다 체계적으로 수집하고 관리하기 위한 계획을 해마다 짜고 있다.

올해 대표 사업에는 수도권 10개 시(고양·시흥·광주·오산·의왕·하남·의정부·파주·구리·군포) 지하 공간통합지도 제작이 포함됐다.

이 지도는 개별 관리 기관이 생산·보유 중인 상하수도·통신·전력·가스·난방·지하철·지하 보도·차도·주차장·공동구·관정 등 각종 땅밑 시설물들의 배치 현황을 입체(3차원)로 표현한 것이다.

이미 15개 특·광역시의 경우 2015년부터 2018년에 걸쳐 지도가 완성됐고, 지도 구축 사업은 올해 수도권에 이어 전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보다 정확한 국토관측을 위해 전용 위성 2기 발사 준비 작업도 올해 본격적으로 추진된다.

정부는 2020∼2021년 사이에 모두 2기의 국토관측 전용 위성을 발사할 예정인데, 올해 말까지 1호기 본체와 탑재체 조립을 마치고 2호기 탑재체 시스템·구성품에 대한 제작·검증도 병행할 계획이다. 올해 10월부터는 이 위성들을 운용할 ‘국토 위성센터’도 시범 운영한다.

아울러 정부는 올해 잠재적 지진 발생 지역인 양산단층 주변에 위성 기반(GNSS) 정밀 상시관측소 5곳을 추가로 설치해 지진 등 지각변동에 대한 감시를 강화하기로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