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무주택 신혼부부 78%, 디딤돌 대출 가능해"
국토부 "무주택 신혼부부 78%, 디딤돌 대출 가능해"
  • 김유진 기자
  • 승인 2019.04.19 14: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국토교통부)
(출처=국토교통부)

국토교통부는 무주택 신혼부부의 78%는 저금리에 주택구입자금을 대출해 주는 디딤돌 대출을 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신혼부부 소득 기준이 낮아 맞벌이일 경우 현실적으로 이용이 비판이 제기되자 내놓은 해명이다.

국토부 측은 무주택 신혼가구 중 78.1%가 연소득 7천만원 이내(부부합산)인 것으로 조사됐다고 덧붙였다.

디딤돌 대출은 주택도시기금을 통해 저리에 주택 구입자금을 대출해 주는 제도다.

지원 대상은 혼인 5년 이내 또는 3개월 이내 결혼 예정자로, 부부합산 연소득이 7000만원 이하인 무주택자다.

최대 2억 2,000만원(2자녀 이상은 2억 4,000만원)을 금리 1.7%~2.75%에 대출받을 수 있습니다.

총부채상환비율(DTI) 60% 이내 시 주택담보인정비율(LTV) 70%까지 대출이 가능합니다.

다만 시가 5억원 이하, 전용 85㎡ 주택으로 지원 대상이 한정됩니다.

청약저축 가입 1년·12회 이상 납입자는 0.1%포인트, 3년·36회 납입자는 0.2%포인트를,

1자녀는 0.2%포인트, 2자녀는 0.3%포인트, 3자녀 이상은 0.5%포인트를 각각 우대합니다.

또 부동산 전자계약을 이용하면 올해 12월31일 접수분까지 0.1%포인트를 우대받을 수 있습니다.

한편 국토부는 지난해 총 3만 7,000쌍의 신혼부부에게 5조 1,000만원을 지원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는 지난해 전체 디딤돌 대출건수인 10만 건의 약 37%에 해당됩니다.

국토부 관계자는 "앞으로도 신혼부부의 내집마련 기회 및 주거비 부담 완화 지원을 확대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