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년 간 강남3구 분양 10대 건설사가 '싹쓸이'
20년 간 강남3구 분양 10대 건설사가 '싹쓸이'
  • 김유진 기자
  • 승인 2019.05.14 11: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남권 재건축 시장이 대형건설사들의 독무대가 되고 있다. 대형건설사가 짓는 아파트의 경우 탄탄한 자금력을 기반으로 사업이 안전하게 진행될 것이라는 신뢰가 있는데다 브랜드 프리미엄을 누릴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시공능력평가에서 10위 안에 든 만큼 상품성이 우수하다는 장점도 있다.

14일 부동산인포에 따르면 2000년부터 올 4월까지 약 20년 간 시공능력평가 상위 100개사(2018년 기준)가 강남3구(강남구, 서초구, 송파구)에서 분양한 단지는 총 289개 단지, 8만9341가구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1위부터 10위까지의 10대 건설사가 분양한 단지는 198개 단지, 7만4611가구다. 가구수로 따지면 전체의 83.5%가 10대 건설사에 집중됐다. 11위부터 20위까지는 26개 단지 5956가구, 21위부터 100위까지는 65개 단지 8774가구가 분양됐다.

10대 건설사 중에서도 희비가 나뉜다. 강남권에서 가장 많은 아파트를 지은 건설사는 삼성물산으로 나타났다. 삼성물산은 2만6334가구 총 40개 단지를 분양했다. 이어 △대우건설 46개 단지, 9396가구 △대림산업 25개 단지, 8658가구 △GS건설 13개 단지, 7424가구 △현대건설 15개 단지, 7345가구 등 순이었다. 최근 강남권 재건축 수주전에서 결실을 맺은 곳은 현대건설, 대림산업, GS건설, 대우건설, HDC현대산업개발, 롯데건설 정도다.

올해도 10대건설사의 강남3구 분양물량은 집중돼 있다. 이달부터 올 연말까지 강남 3구에서는 14개 단지, 총 2만 585가구(일반분양 5634가구)가 분양예정인데 이 중 10개 단지, 총 1만 9059가구(일반분양 4225가구)가 10대 건설사의 분양물량이다.

먼저 강남구에서는 5월 삼성물산이 삼성동 일원에 위치한 상아아파트 2차 주택재건축을 통해 짓는 ‘래미안 라클래시(삼성동 상아2차)’를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35층, 총 7개동, 전용 59~149㎡ 총 679가구 규모로 지어지며 115가구를 일반에 분양한다. 12월에는 대우건설이 강남구 대치동 일원을 재건축해 분양한다. 489가구 규모이며 120가구가 일반에 나온다.

서초구에서는 6월 GS건설이 서초동 일대에서 서초 무지개 재건축 아파트인 ‘서초그랑자이’를 선보인다. 단지는 총 1446가구 규모로 이 중 167가구가 일반에 분양한다. 하반기에는 현대건설이 방배동 방배 5구역 재건축을 통해 3080가구 규모의 대단지 아파트를 선보인다. 이 중 1686가구를 11월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송파구에서는 다음달 롯데건설이 서울 송파구 거여동 거여 2-1구역을 재개발 해 1945가구 규모의 단지 중 368가구를 일반분양할 예정이다.

업계에서는 앞으로도 대형건설사가 강남권 재건축시장을 독점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강남은 ‘부촌’이라는 상징성 때문에 대형건설사들이 브랜드 강화에 열을 올리고 있는 데다 조합원들도 추후 집값 상승에 대한 기대감으로 브랜드 프리미엄이 뛰어난 대형건설사만 선택하고 있기 때문이다.

업계 한 관계자는 “파격적인 조건이 아닌 이상 강남권 수주전에서 대형건설사가 아닌 중소건설사가 수주에 성공하기는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