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에서 최고 임대료 상승 지역은 ‘홍대·합정’…1년 만에 22.58%↑
서울에서 최고 임대료 상승 지역은 ‘홍대·합정’…1년 만에 22.58%↑
  • 김유진 기자
  • 승인 2019.05.15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에서 1년 사이 중대형 상가의 임대료가 가장 많이 오른 지역은 홍대·합정 상권인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상가정보연구소가 국토교통부 통계누리의 통계를 분석한 결과, 홍대·합정 상가 1㎡당 임대료는 2017년 4분기 5만5800원에서 지난해 같은 분기 6만8400원으로 상승했다. 이어 잠실 상권 4.07%, 서울대입구역 3.34%, 왕십리 상권 2.89% 순으로 나타났다.

반면 임대료가 하락한 지역은 신사역 상권이 가장 높았으며 전녀 대비 11.91% 떨어졌다. 이어 혜화동 상권이 -5.97%, 명동 상권 -4.73% 순으로 나타났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임대료 상승과 하락은 실질적으로 세입자의 매출 여건과 연관성이 있는데 지역에 따라 상권 콘텐츠 약화, 젠트리피케이션(내몰림) 현상에 따라 소비인구의 유입량이 낮아지면서 임대료 하락 요인을 발생시키기도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